건강정보

진료시간

  • 평일 09:00 ~ 18:00
  • 수요일 09:00 ~ 12:30
  • 토요일 09:00 ~ 12:30
  • 점심시간 12:30 ~ 14:00

일요일, 공휴일 : 휴진

053-792-7767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음주 전후 마시는 '숙취해소음료' 효과 있나
숙취가 나타나면 육체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불쾌한 경험을 겪게 된다. 두통, 근육통, 메슥거림, 구토, 현기증, 심한 갈증, 피로감, 포만감 같은 신체적 증상뿐 아니라 집중력 저하, 과흥분, 초조 및 우울증상, 수면 패턴 변화 등의 정신적 증상도 수반될 수 있다. 이러한 증상이 짧게는 몇 시간에서 길게는 며칠까지 이어진다.



숙취해소음료|출처: 게티이미지 뱅크음주 후에 숙취가 나타나는 이유우리 몸에 흡수된 알코올은 최종적으로 간에서 분해된다. 간은 알코올 분해 효소인 ADH를 분비시켜 알코올을 '아세트알데히드'라는 물질로 바꾼다. 아세트알데히드는 다시 알데히드 분해 효소인 ALDH에 의해 산화되어 분해돼야 한다.그러나 아세트알데히드의 해독제인 ALDH가 적게 분비되거나 이 효소의 기능이 떨어진 사람은 아세트알데히드를 잘 분해시키지 못한다. 결국 체내에 아세트알데히드가 오래 남아있게 되고, 이 물질이 심장, 소뇌, 대뇌 등을 자극해 심한 숙취를 유발한다. ALDH는 유전적인 영향을 많이 받는다고 알려졌다.숙취해소음료 효과 있을까?숙취를 빠르게 해소하려면 체내에서 아세트알데히드를 빠르게 제거해야 한다. 어떤 이들은 숙취에서 깨어나기 위해 편의점, 약국 등에서 숙취해소음료를 구입해 마시기도 한다. 그러나 대다수의 숙취해소음료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숙취해소 효능을 인정받은 의약품이나 건강기능식품이 아니다. 숙취해소음료에 첨가된 대표적인 재료는 헛개나무(지구자, 지구목), 칡(갈근, 갈화), 인삼·홍삼, 오리나무, 진피(귤껍질), 오가피 등이다. 헛개나무, 갈근 등은 간을 보호하는 생약제로, 아세트알데히드의 농도를 낮춘다고 인정받은 바는 없다. 물론 간 기능이 좋아지면 알코올 대사에 도움을 주고, 알코올로 인한 아세트알데히드의 피해는 덜어줄 수 있다. 하지만 숙취 유발 물질인 아세트알데히드의 농도를 낮춰 숙취를 빠르게 해소시키는 것까지 하지 못한다.아울러 대부분의 숙취해소음료에는 당분이 많이 들어있다. 혈중 당류가 부족하면 숙취가 야기되는데, 당이 높은 음료를 마심으로써 알코올 해독 과정에서 사용되는 에너지를 보충하기 위함이다. 따라서 당뇨병 환자나 비만 환자는 숙취해소음료를 신중하게 복용해야 한다.하이닥 복약상담 이정숙 약사는 "숙취해소제품들이 알코올 해독을 도와주긴 하지만, 알코올로 인해 손상된 위점막을 보호하는 능력은 거의 없다. 따라서 숙취해소제를 복용한다 해도 속쓰림이나 위부 불쾌감, 구역감, 설사 같은 위장관 손상 증상이 발현될 수 있다"며 "숙취해소제품에 의존하지 말고 가능한 한 술을 가볍게 조금만 마셔야 한다"고 조언했다.도움말 = 하이닥 복약상담 이정숙 (약사)


이전글 : 음식 처음 맛보는 아기, ‘식품 알레르기’ 위험 낮추는 요령 3가지
다음글 : [건강톡톡] 붉은색 혈뇨를 봐요...원인이 무엇인가요?



NEWS
케이(K)연합내과의원 홈페이지에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